곰팡이 낀 욕실화, 힘들이지 마세요!

하루 종일 눅눅하고 덥다가 저녁 즈음 시원한 바람이 부는 듯 하더니 빗방울이 하나 둘 떨어지기 시작했답니다. 살짝 뿌리려나 했는데 이게 무슨 날벼락인지 저녁 먹으러 가는 길에 비가 엄청나게 쏟아졌답니다. 덕분에 식당에서는 우리 아이들 카시트에서 내리며 비 맞고, 밥 먹고 나서는 비가 그쳤나보다 했더니 집에 오는 길에 또 비가 쏟아져서 우리집 주차장에 주차를 해 두고 아이들을 카시트에서 내리면서 또 비를 맞았지요. 봄이랑 초여름에는 비가 그렇게도 안 오더니 여름 내 비가 너무 적어 아쉬웠는지 가을 문턱에서 비가 이렇게 많이 내리는가 봐요. 입추가 지나고 말복까지 지나면서 조금 시원한 듯 하더니 다시 더워요, 덥다의 느낌만 좀 다를 뿐. 뭔가 후덥지근하고 끈적거리는 나날의 연속입니다. 대프리카의 명성이 어디 가겠어요. 제가 사는 이곳은 영천 금호지만, 영천에 속해있다는 느낌보다는 대구에 속해있다는 느낌이 더 강하답니다. 여튼, 여름의 막바지에 들어선 요즘이 저는 정말 너무 습해서 힘들어요.  

↗이 꿉꿉한 날씨 덕분에 여름을 보내며 저희 집 욕실화는 이 모양이 되어 있었답니다. 신으면서 정말 찝찝한 느낌을 떨쳐버릴 수가 없었어요~ 씻고 나오면서도 저걸 신으면 괜히 더 기분이 나빠서 맨발로 바닥을 디디고 다녔답니다. 하~ 그러다가 친정엄마가 오셔서 아이들과 놀아주신 덕분에 아이들을 신경쓰지 않고 뭔가를 할 수 있는 시간이 생겼답니다. 친정엄마는 언제나 구원투수같아요! 어제 저녁에는 샤워하면서 바깥 욕실 청소를 해 두고 오늘 아침에는 안방 욕실 청소를 했답니다. 청소를 하면서 그간 제 마음을 무겁게 했던 이 욕실화도 함께 살리기로 했지요. 사이 사이에 까만 곰팡이가 정말이지 얼마나 많이 꼈는지.. 에효~ 다시 봐도 찝찝합니다.

↗욕실화 바닥도 곰팡이가 사이 사이에 쫘악 퍼져 있었어요. 여름 내내 너무 게을렀던 티가 이렇게^^; 

 

 

↗그래서 준비했답니다. 커다란 지퍼백 하나, 락스(락스 뚜껑으로 두 번), 물은 지퍼백에 반 정도? 흐흣, 간단히 염소소독액이 준비되었습니다! 참고로 솔은 필요없어요.

이제 곰팡이가 잔뜩 낀 욕실화를 염소소독액이 든 지퍼백에 넣어서 지퍼를 꼭꼭 눌러 야무지게 닫은 후 방치해 주세요. 욕실화 한 짝은 염소소독액에 품 잠겼는데, 나머지 한 짝은 안 잠겼다고요? 걱정마세요~ 한시간 쯤 후에 지퍼백을 뒤집어주면 되거든요. 그렇게 욕실화 두 짝 모두 염소소독액에 몸 담근 채 묵은 때를 푹 불려준 후 살포시 꺼내주세요~ 손에 묻으면 피부 상하니까, 옷에 묻으면 얼룩 생기니까 조심조심, 앞치마에 장갑까지 껴 주시면 더 좋아요.

↗한참 놀다보니 시간이 훅 지나갔어요, 염소소독액에 담가두었던 욕실화를 꺼내서 샤워기로 한 번 헹궈준 후 요리조리 살펴보았어요. 아까의 까만 곰팡이가 사이 사이에 가득 껴 있던 모습은 온데간데 없고 샛노란 모습을 되찾은 욕실화가 눈앞에 [쨔쟌~] 하고 나타났답니다. 

↗혹여나 곰팡이가 남았나 싶어 바닥도 한 번 면밀히 살펴보았어요. 흐흣~ 곰팡이가 없어졌어요, 깨끗해요 깨끗해!

염소소독액에 담가놓았을 뿐인데 솔 한 번 문지르지 않고 그렇게 지저분하던 욕실화가 이렇게 깨끗하게 살아났답니다. 새로 사 온 욕실화처럼 깨끗하지요? 헤헷~ 욕실화가 깨끗해지니 드디어 욕실 청소가 완성된 것 같은 느낌입니다. 힘들이지 않고도 욕실화 청소를 이렇게나 깨끗하게 할 수 있어서 참 좋습니다. 매번 문지르는 방법밖에 없다면 제 어깨는 정말이지 남아나지 않을 거예요, 안그래도 정신없는 두 아이 육아로 지친 엄마 어깨인데 말이죠. 욕실은 가족 모두가 함께 사용하는 공간이니만큼 더욱 깨끗하게 관리하고 싶어요~ 욕실화도 그렇고 말이죠. 가끔 염소소독을 해서 세균도, 곰팡이도 생기지 않게 관리해 주세요. 모두 모두 환절기에 더욱 건강하세요!

곰팡이 제거, 간편하고 쉽게 할 수 있어요. http://liebejina.com/32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15)

  • 이전 댓글 더보기
  • 저거근데
    2017.08.22 14:11

    저거 저도사용하는방법인데 다만 락스에오래담가두면 슬리퍼고무라서 밍글밍글해져요 그래서 슬리퍼 바닥이미끄러워질수있으니까 주의사항하나추가하심이 물론저만느낀걸수는있겠네요

    • 2017.08.22 16:03 신고

      정말 그렇겠네요~ 락스에 오래 담가놓으면 좀 미끌거리는 느낌이 있긴 하죠. 감사합니다!

  • 2017.08.22 15:20

    욕실화 몇천원 안하는데 주기적으로 새거 사고말지...난 3~4달마다 디자인이 질려서 바꾸는데

    • 2017.08.22 16:05 신고

      감각적으로 예민하신가봐요. 모델하우스같이 꾸며놓고 사시는 건 아닐까 궁금해집니다.

    • ㅎㅎ
      2017.08.22 19:49

      그런분도 있고 아끼는 분들도 있는거져ㅎ 전 맘에 딱 드는 슬리퍼 바꾸려는데 똑같은거 없을때 슬퍼서요ㅠ 나름 좋은 꿀팁같아요

  • 꿀팀
    2017.08.22 16:14

    좋은방법이예요!! 하지만 저희집 욕실화는 부피가(?) 커서 지퍼백에 들어갈지 고민입니다ㅠㅠ

    • 2017.08.22 17:50 신고

      지퍼백 아니라도 커다란 비닐에 넣고 밀봉집게로 콕 집어두면 될 거예요^^

  • 자연보호
    2017.08.22 16:42

    하~ 이제 욕실화 스트레스에서 해방이네요. 꿀팁 감사합니다~

    • 2017.08.22 18:00 신고

      별 거 아닌데 저게 엄청 스트레스죠~ 살림하는 사람들 고민은 다 똑같네요^^ 깨끗하고 예쁘게 살고픈 마음이니! 오늘 저녁도 평안하세요!

  • 임정
    2017.08.22 22:37

    락스로 여러번 닦아서 신었었는데요 락스 때문에 신발이 미끄덩 거리더라구요 그리고 발 피부에도 락스가 안좋을거 같고 해서 그냥 새로 사서 신어요 가끔 마트에서 1+1 행사 하더라고요

  • 참내ㅋㅋ
    2017.08.22 22:39

    엄청 꿀팁이구만 태클들 쩌네
    서가맘님 땡큐요♡♡♡

  • 오기
    2017.08.22 23:06

    염소소독하시고 볕에 바짝 말리시면 더 뽀송해져요ㅋㅋ

  • 흐흐
    2017.08.23 00:21

    유용한글이네요^^ 잘보고갑니다

  • J
    2017.08.23 00:27

    감사합니다.

  • 나나니뇨
    2017.08.23 01:13

    지퍼팩이 팁이네요^^

  • 2017.08.23 09:03

    이런 방법은 좋고
    편하지만 바로 또 곰팡이 생깁니다.....ㅠ

    불편하더래도 칫솔로 구석구석 닦아줘야 오래 쓰죠

  • 둥이맘
    2017.08.23 09:38

    이런 좋은 방법이... 그렇지 않아도 요 근래 욕실 실내화 저걸 어쩌나...고민고민 하고 있었습니다..감사해요~~

    • 2017.08.24 07:02 신고

      고민해결됐군요~ 유용하셨다니 저도 감사합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 IJENA
    2017.08.23 11:47

    와 지퍼백 꿀팁.. 저는 대야에 받아놓고해서 락스냄새가 진동했었어요 ㅠㅠ

    • 2017.08.24 07:03 신고

      냄새가 좀 심하죠~ 저도 종일 환기시키느라 고생한 경험이 있어요^^ 어린 아기들도 있어서 늘 그게 고민이었네요~ 하하ㅋ 오늘도 행복하세요^^

  • 박양현
    2017.08.23 11:58

    완전 꿀팁이네요.
    대야에 담가놓고 냄새가 너무 싫었는데

    • 2017.08.24 07:04 신고

      저도 그 냄새 엄청 싫어하거든요~ 왠지 그냥 몸에 안 좋울 것 같기도 하고^^;
      오늘도 행복하세요!

  • 재윤아빠
    2017.08.23 12:06

    락스는 정말 신비한 물질인듯. 청소에는 락스가 짱!

  • 효주
    2017.08.23 13:24

    좋은정보 감사해요 ~~~~

  • 박동규
    2017.08.23 19:07

    역대 최고의 꿀팁 인정합니다. 왠만하면 그냥 마음속으로 인사하는데 어제 저녁에 유한락스 사서 봉지에 넣고 고무줄로 묶어서 2시간 정도후에 보니까 별짓을 다해도 안 벗겨지던 썩은때가 다 없어졌네요. 베이킹소다 구연산 과산화수소 용변청소용 약품등 뜨거운 물에 담가놓고 치솔로 닦아도 안 빠지는걸 이렇게 쉽게 해결했네요.인사드릴려고 이 꿀팁 어디서 봤는지 찾아서 왔습니다.감사합니다.

    • 2017.08.24 07:06 신고

      하하^^ 유용하셨다니 제가 더 기분이 좋네요~ 말씀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 더 많이 행복하세요^^

  • 우영
    2017.08.23 23:3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염소소독액은 어느정도 넣어야 하나요.?

    • 2017.08.24 07:08 신고

      식기소독할 때는 물 2리터에 락스 뚜껑으로 한 번 넣는데.. 욕실에서 청소할 땐 그것보단 더 많이 넣었어요^^

  • 쭈니워니맘
    2017.08.25 13:27

    대박이었어요~^^완존 깨끗해졌네요...
    시간은 2~3시간 걸리네요~

    • 2017.08.25 13:27 신고

      그쵸~ 정말 정말 깨끗해서 좋았어요! 오늘도 행복하세요^^

  • 와글
    2017.09.06 14:39

    좋은 정보!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