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낮에는 양산없이 돌아다니기 힘들다 싶을 만큼 정말 뜨거운 햇살이 내리쬐고 있는 요즘입니다. 볼일 본답시고 아기띠라도 하고 잠깐이나마 땡볕에 돌아다녔다가는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땀으로 얼룩지기 일쑤인지라 아직은 한낮에 걸어다니는 걸 지양하는 편이랍니다. 그렇지만 해가 서산으로 넘어갈 즈음이면 시원한 바람도 불어오고 참 좋은 것 같아요. 새벽에는 선선하다 못해 조금 춥다 싶을 때도 있고 말이지요. 계절의 변화는 참 놀랍고, 그걸 오감으로 느끼고 있는 나의 몸이 또 신비롭습니다. 계절은 그렇게 바뀌고 있고, 저는 그냥 그 모든 것들을 희희락락 즐기고 있을 수만은 없는 주부이지요. 그것도 육아 중인 주부. 하하^^; 집안 살림을 살다보니 참 많은 일들이 계절의 변화와 함께 찾아온다는 걸 더 많이 느끼게 됩니다. 어릴 땐 그냥 꽃 피는 향기로운 봄을 만끽하고, 뜨거운 햇살이 작렬하는 여름을 여행으로 채우고, 풍성한 가을은 자연으로부터 얻는 최고의 먹거리들을 즐김과 동시에 온갖 나무들의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흰 눈이 펑펑 내리는 한겨울에는 그저 어린아이같이 눈이 좋아 까르르 웃으며 추위따윈 잊고 살았는데. 이젠 그렇게 감상에 깊이 젖어있을 여유가 잘 없는 것 같습니다. 나와 가족들의 생활 전반에 걸쳐있는 모든 것들 - 계절에 맞는 옷을 정리하고, 계절가전을 정비하고, 김장김치를 담는 일 등이 제 손을 거쳐야 하지요. 육아를 하면서 집안 살림을 하는 것이 생각지도 못할만큼 어렵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생각만큼 또 쉽지도 않은 것 같습니다. 그 많고 많은 일 중에 한 가지, 여름이 시작할 즈음과 끝날 즈음에 꼭 해야 할 일이 바로 선풍기 청소인 것 같습니다. 남편에게 선풍기 청소 좀 해 달라고 부탁했었는데 남편에게도 여러 가지 사정이 있었던지라 선풍기 청소는 결국 한 번도 하지 못하고 이 여름이 훅 지나가버렸네요.

↗날씨는 덥고 선풍기는 매일 틀어야 하고.. 정말 선풍기 두 대가 이 여름동안 얼마나 열심히 일을 했는지 모른답니다. 에어컨을 가동하긴 했지만 선풍기가 에어컨 곁에서 힘을 보태며 얼마나 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었는지 참 고맙습니다. 덕분에 더위도 잘 견디며 이 여름을 보내기도 했고, 아이도 엄마 찾지 않고 할머니랑 잘 놀고 있는지라 오늘은 선풍기 청소를 하기로 했답니다. 오늘도 저는 친정엄마 찬스를 이렇게 쓰네요~!

↗선풍기 날개를 보호하고 있는 안전망에 붙은 먼지가 정말 엄청났답니다. 조립되어 있을 땐 이 정도인 줄 몰랐었는데 해체하고 안쪽을 보니 먼지가 이렇게나 많이 붙어있었답니다. 이런데도 청소하지 않은 채 계속 돌렸었다니, 미안합니다. "아, 시원하다."하며 선풍기 앞으로 달려가던 아이들에게 가장 많이 말입니다.

↗선풍기 날개에도 정말이지 먼지가 많이도 붙어있습니다. 남편이 해 주겠지 하면서 못 본 척 하고, 바쁘고 피곤하다는 핑계로 이 지경이 되도록 방치해둬서 그저 모두에게 미안할 뿐이었답니다. 이웃집토토로에 나오는 먼지 스스와타리를 보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요;;

 

 

↗선풍기 청소를 위해 먼저 선풍기 안전망 아래에 있는 고정핀을 빼주었답니다. 저희 집 선풍기 두 대 중 한 대는 '딸깍'소리를 내며 잠그게 되어 있었고, 나머지 한 대는 드라이버로 나사를 조여서 ㄱ자를 고정시켜 안전망을 잠그게 되어 있었답니다. 사진에 보이는 건 그냥 손으로 딸깍 잠그는 잠금장치랍니다. 전면 안전망을 먼저 빼 준 뒤 날개를 빼고, 마지막으로 후면 안전망을 빼 주면 분리가 끝난답니다.

↗선풍기 날개와 안전망을 모두 깨끗이 씻은 후 마른 수건으로 닦아 물기를 제거해 주었답니다. 바람에 말리셔도 좋아요. 세척할 때는 먼저 샤워기로 물을 뿌려 덩어리가 진 먼지들이 떨어지도록 해 주었어요. 그리고는 솔에 주방용 세제를 조금 묻혀서 안전망과 선풍기 날개를 문지르며 남아있는 먼지를 제거했지요. 세제를 사용하지 않으면 유분기를 머금은 먼지들이 밀릴 수 있으니 조금의 세제를 사용하시길 권해드려요. 

↗선풍기 모터는 물로 씻을 수 없으니 마른 솔로 사이 사이에 낀 먼지를 털어내고 깨끗이 닦아주었어요. 왠지 늠름한 자태는 대체 그 근원이 어디일까요^^;

↗모터와 안전망, 날개까지 모두 세척하여 건조까지 마친 후 다시 조립을 해 주었어요. 분해했을 때와는 반대의 순서랍니다. 가장 먼저 후면 안전망을 위 아래를 잘 맞춘 후 잘 꽂아주었어요.

↗그리고는 후면 안전망을 고정시켜주었답니다. 한글과 영어로 아주 친절히 적혀 있어서 처음 선풍기를 해체하고 조립하는 분들에게도 큰 어려움을 선사하지 않는답니다. 아주 쉬워요~ ^^ 후면 안전망이 안전하게 잘 고정이 되었답니다.

↗후면 안전망을 고정하고 나서는 선풍기 날개를 홈에 맞춰서 잘 끼워준 뒤 잠금장치를 꽉 잠궈주었어요. 이것도 역시 친절하게 풀리고 잠기는 방향을 안내하고 있어서 방향을 헷갈릴 일이 없네요.

마지막으로 전면 안전망을 끼워주었답니다. 이것도 위아래가 있으니 잘 보고 끼워주어야 한답니다. 위쪽 가운데 부분을 후면 안전망과 잘 맞춰서 끼워준 뒤 양쪽 옆으로 내려가며 딸깍딸깍 잠금장치를 채워준 뒤 마지막으로 아래쪽 잠금장치를 잠궈주었답니다. 그리고는 잘 했나 싶어 시운전~ 하하, 잘 됩니다. 덕지덕지 붙어있던 먼지들을 다 씻어내서 그런 것인지 바람이 더 개운하고 시원한 느낌이었답니다. 잠깐만 짬을 내면 간단히 청소할 수 있는데다 이렇게나 개운한 걸 왜 진작 청소하지 않았는지 참.. 좀 더 부지런을 떨어야겠다 싶어요. 늦더위가 아직은 기승을 부리지만 가을향기가 하루가 다르게 짙어지는 요즘이예요. 모두가 잠든 밤, 풀벌레 소리가 제 귓가를 가득 채우고 있는 오늘밤입니다. 이제 곧 선선한 바람에 옷깃 여밀 계절이 될텐데.. 여름 내내 열심히 일한 선풍기, 그냥 집안 한 켠에 두지 말고 꼭 청소해서 보관해야겠어요. 먼지 쌓이지 않게 커버까지 깔끔하게 씌워서 말이예요.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