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몇 년만에 엄마랑 영화를 보는 것인지 모르겠네요. 신랑 휴가를 맞이해서 큰 아이는 어린이집 보내고 둘째 아이는 신랑한테 맡겨놓고 엄마랑 함께 조조영화! 아이들은 너무 사랑스럽지만 가끔은 떨어져 있을 필요가 있단 생각?! 이런 소소한 여유가 있음으로 인해 우리 아이들이 더 사랑스러워 보일 것 같네요. 육아는 장기전이면서 체력전인데다 정신적인 소모도 엄청나니까 고갈되기 전에 나를 채워야 하는 것 같아요. 여튼, 너무 너무 설레고 기분 좋은 시간이랍니다. 영화관이 이렇게 낯설고 기대되는 데이트 장소였나요^^; 

↗한껏 들뜬 오늘 아침입니다!

↗오늘 볼 영화는 엄마가 보고 싶다 말씀하셨던 군함도.

두둥! 영화시작입니다^^

'내가 살아가는 이 순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럼에도 불구하고 감사한, 어떤 하루.  (5) 2017.09.05
"엄마, 고마워요."  (0) 2017.08.20
육아에도 쉼이 필요하다.  (2) 2017.08.17
무서운 카카오톡, 정말 엄청난데?  (2) 2017.06.28
늦은 점심.  (2) 2017.06.23
위로자.  (0) 2017.06.19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