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창 딸기가 철인지라 서가네에도 딸기가 한가득 들어왔답니다, 딸기를 좋아하는 우리 아이 주려고 마트 들러 한 팩을 샀는데 우리 아이를 예뻐해주시는 분이 아이 생일 선물로 또 딸기를 한 바구니 주시고, 잼 만들라며 작은 딸기를 또 한 바구니 주시고.. 냉장고에 한 가득 딸기 바구니가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답니다. 나눠먹고, 간식으로 먹고, 우유에 갈아서 아침마다 한 잔씩 마시고 했는데도 여전히 많은 딸기! 딸기는 빨리 물러버리는 살이 약한 과일인지라 오래 두고 먹지 못하는 게 아쉬울 따름이었죠, "빨리 딸기를 어떻게 해야 해!" 그래서 언젠가 들렀던 까페에서 맛보았던 딸기레몬청을 만들어 차로 마시기로 했답니다, 향긋하니 맛도 참 좋았던 딸기레몬티.

딸기레몬티, 딸기향과 레몬향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향긋한 차예요. 딸기과육이 설탕에 절여져서 달콤하기도 하고.. 위로 동동 뜨니 참 예쁘기도 했답니다, 다만 설탕에 절여지며 살이 물러져서 생딸기를 보는 것처럼 예쁘지는 않았어요. 신랑은 딸기가 덩어리째 씹히는 게 개인적으로는 별로라고 갈아달라고 했답니다. 저는 둘 다 좋은데.. 몇 개만 남기고 갈아버릴까봐요^^;

↗딸기는 미리 씻어서 물기를 뺀 후 설탕에 절여뒀고, 레몬을 손질할 차례랍니다. 레몬을 베이킹소다와 식초로 깨끗하게 씻어서 껍찔째 슬라이스하면 예쁘긴 한데, 저는 껍질와 씨앗을 모두 제거하기로 했어요, 그렇지 않으면 쓴 맛이 나기도 하고, 슬라이스 레몬은 보통 버리는지라 레몬과육을 모두 먹을 수 없으니.. 그게 너무 아쉬워서요. 껍질과 씨를 모두 제거하고 과육을 갈아서 청을 담그는 건 막내 동생이 알려준 노하우랍니다. 우리 막내 동생이 까페를 운영하며 터득한 노하우를 제가 배워 이렇게 유용하게 쓰게 되네요, 고마울 따름이예요! 과육까지 모두 먹을 수 있도록 레몬청을 이렇게 만들어서 냉장고에 넣어두고는 환절기에 감기 기운 돌 때 빠넬라(사탕수수가루) 한 스푼 넣고 한 잔씩 마신답니다, 그럼 정말 따끔거리던 목이 거짓말같이 싹 가라앉는 걸 경험하게 되지요.

껍질과 씨를 모두 제거한 후 레몬 과육만 따로 모아주었어요, 집 안 가득 상큼한 레몬향이 퍼졌답니다. 우리 아들은 레몬을 자꾸만 먹겠다고 조르네요~ "새콤해!" 하며 어깨를 들썩 들썩하면서도 양 손으로 잡고는 얼마나 쪽쪽 잘도 빨아먹는지.. 1년 전쯤 레몬 슬라이스 한 쪽을 맛있다고 빨아먹다가 너무 셨는지 볼을 손으로 짝짝 때리다가 결국엔 울음을 터트리기도 했었는데, 또 먹겠다네요.. 하하^^; 여튼, 저는 이거 그냥은 못 먹습니다~ 보는 것만으로도 침이 고이는걸요!

레몬과육에 설탕을 레몬과육과 같은 양으로 넣고 블렌더로 곱게 갈아주었답니다, 그냥 레몬청으로 드실 거라면 이렇게 해서 먹으면 된답니다. 바로 먹으면 새콤한 레몬맛이 더 강해서 좋고, 하루 정도 숙성을 한 후에 먹으면 부드러워 또 좋고.

미리 절여둔 딸기에 갈아낸 레몬청을 부어서 섞어주었답니다. 블렌더로 갈았더니 레몬청에 거품이 아직 많네요~ 거품이 다 없어지고 나면 빛깔도 더욱 고울 것 같아요. 딸기도 비타민C가 참 많은데 레몬도 비타민C라면 둘째 가라면 서러운 아이니.. 둘이 만나서 비타민C가 정말 많을 것 같아요. 비타민C가 피로회복에 그렇게 좋다던데.. 육아와 살림으로 인한 피로를 아이들 재워놓고 차 한 잔 마시며 풀어야겠어요, 달달하니 정말 기분까지 좋아질 것 같아요. 더불어 환절기에 혹여나 올지도 모를 감기도 예방하고!

그나저나 설탕에 절여진 딸기가 위로 동동 뜨는데.. 얘를 정말 갈아버릴까봐요~ 보기엔 예쁜데.. 신랑이 먹기 불편하다고 하니!

↗일단 한 잔 마셔보려구요~ 딸기과육과 함께 딸기레몬청을 컵에 듬뿍 담아주었답니다. 아, 눈으로도 벌써 달달한 느낌!

아이들을 재워놓고 늦은 시간이지만 금요일이니만큼 신랑과 함께 향긋한 딸기레몬티 한 잔씩을 마셔봅니다. 조용한 밤, 식탁등만 켠 채 신랑과 마주앉아 마시는 달달한 차 한 잔은 참 좋습니다. 딸기레몬티가 달달한 건지, 신랑이 달달한 건지 헷갈리는 평안한 이 밤, 모두 행복하세요!

↗딸기도, 레몬도 모두 갈아주고 생딸기를 띄웠더니 더 예쁘더랍니다, 신랑도 더 마음에 든대요~ 신랑 말 한 마디에 더 기분좋은 하루였어요!

댓글
댓글쓰기 폼